post

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에서 즐기기

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없는 오묘한 감정이 몰려왔다.“그리고, 내가 데빈으로 유토 보지 말라고 했지?”“몰라!”나는 자리를 박차고 일어나 방으로 달려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갔다.데빈은…, 데빈은….머릿속이 혼란스러웠다.데빈이 다른 여에게 나한테 하는 것처럼 대한다?미친 듯이 싫었다.비록 상상일 뿐이지만 데빈에게 배신감마저 들었다.이 감정이 정말 가족애인 건가? 만약 그게 아니라면 나는…. 나는….* * *“쿨럭쿨럭!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한참 동안 수조 속서 허우적거리다 겨우 건져진 데빈은 피까지 토하며 막혔던 숨을 몰아쉬었다.“저항해봐야 좋은 꼴 못 다는 건 세 살배기 어린아이도 알 텐데, 왜 그러셨어요~?”은우가 시익 웃으며 데빈을 어루만졌다.얼굴 르는 남자에게 이런 험한 꼴을 당하자 데빈은 억울함과 분노가 차올랐지만, 할 수 있는 건 아무것도 없다.양손이 등 뒤로 결박되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어 움직이고 싶어도 움직일 수 없을뿐더러, 안 그래도 약했던 몸은 험한 꼴까 하자 더욱이 맥을 못 추렸다.유일하게 할 수 있는 건, 흐려져 가는 의식을 억지로 붙잡는 일뿐이었다.“제 저항 안 하실 거죠? 천사님?”“…….”데빈의 몸이 부르르 떨렸다.“그보다 클론이 아직 감정 부분은 미성 단계였는데, 생각보다 오래가네요,”제법 시간이 지났음에도 그의 가족들이 전혀 이상함을 인지하지 하자 은우는 재미있다는 듯이 미소를 지었다.“가족들에게 당신 입지는 겨우 그 정도였나 봅니다.”은우 빈의 가슴에 비수를 꽂았다.“…….”“혼자 있으니 외롭죠? 친구 데려올 테니 잠시만 기다려요.”“아, 안…….”은우가 말한 친구가 누구인지 알고 있기에, 데빈은 그를 말리

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려 제대로 가눠지지도 않는 몸을 억지 으켰다.“그는 원래 우리 거였습니다. 주인 있는 강아지를 멋대로 훔쳐가 놓고 주인행세라니, 너무 한 거 닙니까?”“그게 무슨…컥!”영문을 알 수 없는 은우의 말에 데빈이 캐물으려 하자 은우는 생긋 웃으며 그 개를 땅에 처박았다.“넌 그냥 주는 거만 잘 받아 처먹으면 돼.”은우의 표정이 순식간에 싸늘해졌다.“….데빈은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은우는 그가 기절한 줄 알았지만 미묘하게 떨리는 그의 몸은 아직 그에게 식이 있다는 걸 증명했다.‘기절시킬 생각이었는데 생각보다 독하군. 더 했다간 죽을지도 모르니 이쯤 까?’“채아.”은우의 부름에 멀리서 지켜보던 한 여인이 등장했다.“실험실에 던져놔.”은우의 명령에 채아 개를 숙여 예를 표했다.“시…ㄴ야….”은우가 사라지자 데빈이 작게 중얼거렸다.“…….”여인은 그런 데빈 은하게 바라보았다.정령계는 천계가 관리하는 세계였지만, 천계보다는 중간계와 밀첩한 관계에 있었다. 령계에서 자라난세계수가 중간계를 뚫고 나온 것임을 생각한다면이해가 될 것이다. 육신이 없는 령들이 드나들 수있는 곳, 그 곳이 바로 정령계였다. 그러나 정령들이천계로 갈 수는 없었다. 그들이 주신께 락 받은곳은 오로지, 중간계와 정령계뿐이었기 때문이다. 천계가 얼어붙은 날.세계수에서 바라보는 화, 대편에는 언제생겼는지 모를, 끝을 가늠할 수 없는 작은 구멍이나있었다. 그 구멍에서는 심상치 않은 운이흘러나왔는데, 아주 얇고 작은 하얀 실뱀이 날파리의 것가 같은 날개로 날갯짓을 하며 구멍에서 나다.공중을 빙그르 맴돌던 실뱀은 이내, 세계수가 있는남쪽 방향을 향해 날아갔다. 그로부터 일주일 뒤. 햇살이 부셔지며 눈부시게 빛나는 호숫가,창공에서부터 거대한 화룡이 내려온다. 그의 한 쪽손에는 알 나 쥐어져 있었다. “운디네!” 살라맨더는 잔잔한 호수를 향해 크게 소리쳤다. 그의큰 울림에, 잔잔하던 수가 물결친다. 이내 다시잔잔해진 물결, 그런데 서서히 호수의 물이 형태를이루며, 여인의 형상을 띠다. -설마, 살라맨더? 여인은 그의 이름을 부르며, 물결과 함께 그가 있는호숫가에 다가간다. “그래, 오만이야. 운디네..” 둘 사이는 무언가 어색한 기류가 흘렀다. 아니,흐르는 듯 했다. -실프에게는 들었지만, 말 화룡이 되어버렸구나! 운디네는 반가운 얼굴로 놀라며 소리쳤지만, 그보다더 놀란 것은 살라맨더였. “뭐, 뭐!? 실프가 이 사실을 알고 있었어!?” -원래 이리저리 잘도 돌아다니니까. 살라맨더는 당황한 탓 공이 흔들렸지만, “말도 안 돼.. 그럼 설마, 노움도..!?” 어딘가 씁

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로투스홀짝 업체 먹튀폴리스

쓸한 표정으로 말하는 운디네의 다음 에흔들림이 멈췄다. -아니, 노움은 이제 없어. “응? 그게 무슨 소리야?” -너와 다툼이 있던 그때, 노움은 때, 중간계에산을 만들고나서 땅으로 돌아갔어. 씁쓸한 표정의 운디네와는 달리, 살라맨더의 표정은환지며 폭소를 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무언가깨닳은 화룡은 망연자실한 표정으로 소리쳤다. “뭐!? 푸하하하하! 역시, 나를 가두기에는.. 아니!그러면 지금껏 숨어지낼 필요가 없었잖아!?” -너 설마.. 화룡이 된 존심 상해서.. 정말 한심해 죽겠다는 운디네의 표정에, 살라맨더는어색한 웃음을 짓다가 이내, 쓴 맛을 꼈다. 아무리사이가 좋지 않은 둘이라지만 그런 소식을 들으니,그다지 기분이 좋지 않았기 때문이다. “..하하하하.. 이런..” -풋, 살라맨더는 여전히 바보구나? 그러나, 운디네의 새어나오는 웃음에 살라맨더다시 기력을 찾고 소리쳤다. “뭐! 자존심은 중요한 거라고! 특히 노움한테는말이야!” -바보, 그보다 그 은 뭐야? “아.. 이거? 내 알이야.. 알을 낳을 수 있더라고..그동안 혼자 지내는 것도 외롭고해서..” 운디네 라맨더의 쑥스러워하는 모습에 방금전보다 길게 웃음이 새어 나왔다. 옛 생각이 나는것이다. -푸흐흣, 행이야, 살라맨더가 화룡이 되어서도그대로라서. 괜히, 어색할 뻔했어. 근데 무슨 일로 날찾