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클릭

끼칠거다!” 클레어 선은 그 말을 뒤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로 교실을 떠났다. 그리고 그 말을 들은 멜시는 이마에 핏줄이 섰다.이마에 핏줄이 섰다 강박증이 발현됬다는것이다. 그에게는 티끌만큼도 용서할 수 없는 것이있었는데 바로 가능한 것을 불능하다고 하는것이다. 멜시는 수업종이 치자마자 곧바로 도서관을 향했다. ‘이중 속성 발현..! 성공고 만다..!’ * -사각사각 멜시는 도서관에서 책을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여러권 펼쳐놓고 메모장에무언가를 적고 있었다. 때 어느 무리가 도서관을들어온다. 책을 읽던 아이들은 갑작스러운 빛에 눈을부셔하며 무리들을 바라다. 무리 맨 앞에는 몸에서 빛이 나는 소년이 있었다.빛의 소년이 멜시에게 다가갔다. 나머지 무리들이그를 뛰다른다. “이봐.” 멜시의 흑발과 흑안에 대비되는 금발과 금안.뚜렷한 이목구비를 가진 귀티 는 소년.빛속성을 다루는 지 온몸에서 빛이난다.소년은 여전히 책을 바라보는 멜시에게 악수를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건넸다. “나는 레전더리 가문의 젠세르 3세다.” 그 말을 들은 주변 아이들의 눈이 휘둥그레진다. ‘제..젠세르 세..!’ ‘아..아케데미 설립 가문..!’ -사각사각 하지만 멜시는 묵묵부답으로 열중하고 있었다.자세히니 이마에 땀방울이 고여있다.그만큼 집중하고 있다는 것이다.젠세르는 그것을 보고 감탄을 토해냈다. ‘괴.. 괴물같은 집중력..!’ 그때, 무리 중 한 소녀가 젠세르를 무시하는 것이기분이 나빴는 지 펜을 든 시의 손목을 붙잡아들었다. “이봐! 젠세르님이 말씀하시잖아!” 그제야, 멜시는 집중이 깨지며 고개를 었다.가슴까지 내려오는 붉은 머리칼, 매혹적인 홍안을 가진 소녀는 왠지 모르지만 미간에 인상을 쓰고있었다. 그에 멜시는 어이없는 말을 꺼낸다. “너가 젠세르?” -빠직! 매혹적인 홍안을 가진 소녀의 마에 핏줄이 선다.동시에 입에서 얼굴과 다르게 험한말이 나온다. “이 자식이..! 나는 피르에 가문의 닉스다! 이 옆에있는 분이 레전더리 가문의 젠세르님이시라고!” 포닉스의 홍안이 타오르는 듯 이글거다.안경을 고쳐쓰며 홍안을 응시하던 멜시. 갑

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시작

자기뜬금없는 소리를 꺼낸다. “와.. 이쁘다.” 그 말을 은 포닉스는 볼이 빨개지기 시작하며귀까지 빨개졌다. 그리고 사고를 잃어버린 듯 말을더듬는다. “..뭐뭐뭐.. 이이이.. 이자자식이..!” 멜시는 그저 타오르는 듯한 눈이 이쁘다 말했을뿐인데 엄청나게 오해 버린 포닉스였다. 그때, 젠세르가 사고를 잃어버린 포닉스에게 구원의빛을 내려주었다. “거기까지!” 젠세르는 멜시의 손목을 잡은 포닉스의 손을 가볍게쥐었다. 그러자, 포닉스의 머리에 김이나며 손에 힘풀린다. 젠세르는 포닉스의 손을 잡은 채 말을 이었다. “클레어는 나도 마음에 안드는 선생 중 하나지 를못이겨 성을 내는 클레어를 보여줘서 고맙군.” 멜시는 젠세르의 말에 의문을 표했다. ‘응? 나는 문을 했을 뿐인데..?’ “그나저나 이중 속성 발현에 관한 책이군. 이번시험에 꼭 성공하길 바란다.” 멜는 그 말에 미소를 지으며 악수를 건넸다. “응원해줘서 고마워 젠세르.” 두 사람의 손이 맞잡힌다. 훗, 천만에 말씀. 도움청할 것이 있다면 언제든찾아와라.” 꽉 잡힌 두 손 넘어 이글거리는 눈동자가 인다. ‘감히.. 젠세르님과 친하게 지내다니.. 용서못해..거기다 나를 농락하다니.. 이번 시험에서 망신을시켜주겠어..!’ 바로, 쓸때없는 질투심에 불타는 포닉스였다. * 그날 밤. 레전더리클럽에서 포닉스 함한 세 명의소녀들이 모였다. 벤치에 나란히 앉은 소녀들은하나같이 불량하게 다리를 꼬고 있었다. 오늘 모인 것은 멜시의 만행에 대한 벌을 내리기위함이야. 이 건에 대해 모두 찬성이지?” 가운데 앉 짱을 낀 포닉스가 의견을 묻자, “찬성이야 그런 놈은 맞아도 싸.” “나도 찬성. 죽어도 싸지.” 양 옆 던 녹색머리의 소녀와 갈색머리의소녀가 의견에 찬성을 표한다. -씨익. “후후 어떤 벌을 내려야 좋려나?” 포닉스의 말에 소녀 셋은 서로의 귀에 조용히속닥인다. “어때?” “난 좋은거 같은데?” 포스의 미소에 짙은 그림자가 드리운다. -씨익. “그렌,

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https://www.etbusports.com 먹튀 없는 토토사이트 스타트

브레니. 너흰 천재야.” * 마법 발현 시험 전 벽. 멜시는 이미 이중 속성 발현을 성공했다. 하지만바보같은 멜시는 자신이 성공했다는 사실을 모르지 아카데미 공터에서 홀로 연습 중이었다.왼손에는 물을, 오른손에는 불을. -치이이이. 두 손을 모니 불이 쉽사리 꺼져버린다. ‘화력만 잘 조절하면 돼.’ 열살의 나이에 이중 속성 발현을 하는 것도 라운일이다. 그런데 지금 멜시가 하려는 것은중첩 속성 발현이었다..! 한 공간에 두가지 이상의 속성을 현하는 것이다. 멜시는 오른손에 커다란 불을 발현했다. 그리곤불을 서서히 작게 모았다. 작아져라.’ 멜시는 인상을 찌푸리며 집중을 한다. 이마에는송글송글 땀방울들이 모인다. 불은 작아질수록 점점화이 짙어진다. -화르르르. 불이 주먹만해지자, 빠르게 회전하는 구형태의불이 완성되었다. 초등클래에 들어가야 배울 수 있는, 마법이라 부를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마법. ‘파이어 볼’이었다. ‘조금만 더’ 그러나 멜시는 여기서 만족하지 않았다. 주먹만한파이어볼을 더욱 작게 압축되기 시작한다. 그럴수불은 더욱 빠르게 회전한다. 회전하는 만큼 압력을벗어나려는 원심력 또한 강해진다. 아주 약간의집중 친 찰나, 불줄기가 물을 뿌려지듯 빠르게날린다. -촤르륵! “으읔..” 멜시의 땀줄기가 턱선을 따라 흐다. 어느새파이어볼은 손톱만하게 변해있었다. 하지만 작아진만큼 파이어볼은 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