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토

토토 검증받고 사용해야되는 이유

벤트 정도에 그치는 일입니다.본편을 연재하며 댓글로 종종 추측이나 질문을 해주셨는데요, 스포일러성이 짙어 당시엔 답하지 못했던 것들이 많습니다. 연재 후반에 가서 답변해드린 것들도 꽤 있지만, 게시글로 정리해보고자 합니다.) 신룡의 죄책감원작에서 드러나듯, 신룡의 말 한마디에 궁인들이 죽어나가고 나라가 변합니다. 그의 말에 실린 무게는 그 무엇보다도 무겁습니다.’춘매가 죽고 신룡이 가볍게 아무렇게나 행한 언행이 과연 얼마나 큰 나비효과로 다가올 수 있는가?’이것을 다뤄보고 싶어, 하난이의 과거사에 신룡을 결부했습니다. 그 결과를 의도하지 않았을지 언, 신룡은 ‘난아’라는 사람을 산산조각내고 맙니다. 그 사실을 자각한 신룡은 그제야 자신의 말의 무게를 자각하고 후회하죠. 이미 늦었지만요. 그렇게 자리잡은 죄책감은 신룡이 나름대로 양심을 갈구하며 지켜나가려는 계기가 됩니다.그리고 그것의 상징이, 현존하지 않는 유일한 사군자의 이름인 ‘하난’입니.
백일몽에서 하난이가 여성으로 설정된 이유는 바로 하난이의 과거사를 효과적으로 설정하기 위해서 였습니다.기생집에 팔려갈 뻔하고…. 정인과 함께 살면서도 계속 수청을 요구받고…. 거절하다가 결국 혼사를 앞두고 마을이 쑥대밭이 되고….뉴조선이라곤 하지만, 어쨌든 조선시대 배경입니다. 여기서 시대적인 이야기를 하긴 좀 그렇지만.. 여성으로 설정되었을 때 더 풀어내 매표소 책상 위의 시계를 보니 눈깔 좀비는 내 예상보다 긴 한시간 삼십 분 정도를 관측하는 것 같다. 시간관리를 확실히 하려고 시계를 떼서 손에 들었다. 눈깔 좀비가 완전히 시야에서 사라지는 즉시 거룻배로 달려갔고, 연료통에 기름이 가득 들어 있다는 걸 확인하자마자 닻줄을 풀고, 엔진을 들어서 (이런 배는 엔진이 경첩에 걸려 있어서 엔진을 들어서 프로펠러를 물 밖으로 뺄 수 있다.) 프로펠러가 바닥에 닿지 않게 한 다음 노로 선착장을 밀어서 출항(?) 했다. 노를 젓는 게 서툴러서 몇 번이나 모래바닥에 닿을 뻔 하면서 어느 정도는 나아갔지만, 어느덧 십 분이 지나고 눈깔 좀비가 다시 관측을 시작하면서 재빨

토토

토토 검증받고 먹튀없이 즐기자

기 쉬운 비참한 서사였지요.이게 한 90프로 정도의 이유고요,사실 저걸 남성 서사로 잘 풀어낸다 쳐도, 차마 제가 남첩을 묘사할 엄두가 안나서….. (먼 산)일단 신룡이 대외적으로는 하난이를 첩이라 하고 데려와야하는 입장인지라….. 연애감정을 떠나서 외부인을 최측근으로 들이기 위해 명분상 그렇단 것이지요.뉴조선…. 남첩…… 어렵습니다……….이게 한 9프로 같고, 나머지 1프로는 제 사심입니다. 하하 전 솔직하니까요! (당당)3) 하난이의 노래모아서 보는 전문은 다음과 같습니다.당신이 남긴 슬픔의 씨앗아. 애절하게 싹 틔워라.여린 싹을 틔워, 무럭무럭 자라나 눈물의 꽃을 맺거라. 네가 품은 슬픔의 열매를 퍼려 내 세상을 검게 가리거라. 네가 가장 서글플 그 계절에, 그곳에 나는 없을테니.빛을 가리는 어둠을 품고 심연으로 걸어가거라. 빛조차 잊고 어둠 속에서 홀로 살아갈 수 있도록. 구슬프게. 더 구슬프게.아름답게 피어, 지지 말아라. 지지 말아다오. 영원한 어둠을 간직한 채 아름답게 살아가거라. 내 구슬픈 노래야.그래도 가담항설 2차창작인 는 눈깔 좀비가 움찔거리는 모습이 보였다. 그래서 재빨리 본래 매표소였던 곳 안으로 뛰어들어 문을 닫고, 창문을 통해서 눈깔 좀비를 관측하는 동시에 머릿속 생각을 조금 정리할 시간을 가졌다. 배가 적어도 한 번 정도는 바닥에 닿아서 힘으로 밀어내야 할 것이다. 이 선착장과 공주보 사이에는 바닥이 드러나서 생긴 모래섬이 적어도 두 개는 있고, 몇백 미터 앞에 있는 다리 아래서는 물이 얕아져서 생기는 물살이 보일 정도다. 이런 데서 선외 엔진을 켰다가는 프로펠러 아작나는게 시간 문제다. 어제 일지에 썼던 것처럼, 여러 번씩 쉬어 가면서 천천히 노를 저어서 공주보까지 간 다음, 수문을 통과해야 마침내 어느 정도 숨을 돌릴 수 있는 게 현재 내 상황이다. 거룻배는 길이가 몇 미터 정도 되는 목선이다. 2주이상 방치되어 있었는데도 의외로 상황이 좋아 보인다. 돛이 타버리고 돛대가 반밖에 안 남았지만 선외 엔진은 무사하고 물이 새지도 않았다. 한 개짜리 노도 있다. 밑이 뾰족한 첨저선이 아닌 평저선이라 흘수가 굉장히 낮기 때문에 이런 골룸한 상황에서도 어느 정도는 좌초지 않고 전진할 수 있다는 것 역시 이러한 배의 장점이다.

토토

토토 검증받고 수익보러 가자

데 노래 하나쯤은 나와야 하지 않을까… 하며 쓴 가사입니다. 언젠가 댓글로 물어보신 분이 계셨는데요, 부끄럽게도 순 제 창작입니다… (본작에서 기존 시 인용한건 10화의 ‘매화 앞에서’ 뿐이네요.) 구지가 마냥 처음부터 끝까지 기원하는 느낌의 주술적 노래입니다.하난이의 노래지만 9.5화에서 백매가 이 노래를 부르는 장면의 연출에서 드러나듯, 백매의 심정에도 어느 정도 대입될 수 있게 가사를 정했었지요.사실, 백일몽의 주제 한 가운데를 정확히 관통하는 노래입니다. 이 부분에 대해선… 아직 할 말이 좀 더 남아있습니다. 곧 에필로그에서 알게되실 예요:)13.4) 논커플링인 이유사실 구상단계에서 본편에 넣을까하다가 커플링성 해석의 여지가 짙어 외전으로 분류한 파트가 좀 있었어요.커플링물 싫어하냐 물으시면 그건 절대 절대 아니고요. 오히려 전 올캐러고 (그중 특히 국난러입니다) 커플링 연성도 좋아합니다. 다만, 백일몽에서 제가 전하고 싶던 주제의식이 커플링적 요소에 묻히지 않길 바랬어요.

내면의 상처를 품은 인간들은 과연 서로를 이해할 수 있을까. 어떤 식으로 제 상처의 흔적을 발현할까. 인간의 감정의 은 무엇일까. 그리고 그걸 초월하는 천명이란 무엇일까……백매와 하난이의 관계성이 곧 이 소설의 주제입니다. 에필로그에서도 마찬가지입니다.5) ‘난아’라는 이름원작의 <갑희:백매>에 대응하는 의 구조가 필요했습니다. 그렇다면 어쩔 수 없이 제가 지어줘야하는 상황이 발생하는데요, 최대한 어울리고 거부감이 적도록 해주고 싶었어요. 그래서 동음이의어를 이용해 하난이의 과거사를 풀어주었습니다.’난아’는 본래 어지러이 뒤섞여 나는 까마귀라는 뜻입니다. (제가 지은게 아니고 진짜 네이버에 그렇게 나와요) 구 10만이 안되는 도시 아닌 도시라 해도 출근시간이 이렇게 조용하지는 않다. 근처에 큰길에서 났을 자동차 소리도 뭐도 없는데다가 더 이상한건 주차장의 차들이 몽땅 사라졌다는 거다. 사실 이때까지도 별 위기감은 들지 않았지만, 그떄 네이버에 들어가 보게 되었다.치료제 이걸 본 내 심장은 칼빵맞았을 때보다 더 빠르게 뛰어서 내가 머신건 하트를 발동한 게 아닐지 착각이 들게 했다. 당장에 뉴스를 켰다. 같았다. 다 내려간 다음은, 얼마 가지 않아서 눈깔 좀비한테 발각당할 것 같아 길 한쪽, 그러니까 움푹 들어간 둔치 때문에 눈깔 좀비의 시야 밖에 있는 사각지대를 따라서 걸어갔다. 사방에 쌓인 좀비 시체에 혹시 변형 좀비가 숨어 있을 것 같아서 수십번씩 식겁하다가, 자기 혼자서 돌아다니는 손을 발견했을 때는 다리가 완전히 풀려 버렸고, 다시 일어나는 데 10초는 걸렸다. 오리배 선착장 바로 앞까지 오니, 시간이 다 된 것인지 구터미널 옥상에 심어져(?) 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