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트리파워볼 시작은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에서

엔트리파워볼 시작은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에서 확인 고고!!

이때까지만해도 전 당연히..친권..양육권..저한테 주리라 생각했습니다..아니 못해도 공동 친권으로 하자 할줄 알았습니다..이렇 1로 얘기가 끝나고.오늘 친권,양육권,양육비등 자세한 얘기를 하러 야간퇴근후 찾아갔습니다.결론은 친권, 양육권 못준다. 양육비? 그거까지 바라는건 아니지않냐. 엔트리파워볼 시작은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당이 나한테 줄려고했던 양육비를 그걸 얘들키우는 양육비로 써라 이러네요..

그리고 애들 좀크고 초등학교 들어갈때쯤 애들의견 물어봐서 내가 데려올꺼다 그리알아 러네요.아니..그게 뭐냐..애들 키우기 힘드니까 좀 클때까지 키우고 좀 말길 알아들을때쯤에 당신이 데려가겠다는거냐. 그리고 양육비 난 안받아도 그만이다. 그래도 권, 양육권은 못주더라도 못해도 공동으로 해야하는거 아니냐. 그랬더니..죽어도 그건 못주겠다고 합니다..하..여기서 얘길 끝냈어야하는데..

제가 도넘게…당신 만약에 렇게까지한다면…나중에 혹시라도 합의 이혼이 안되고 이혼소송으로까지 가게되면 그거 괜찮겠냐고..말을 해버렸네요..제가….그랬더니..눈하나 깜짝안하고…그래 소걸어라 난 죽어도 못준다..그러고 말끝내고 나왔네요..작년부터 아이는 폭력적이고 충동적이고 물건던지고 엄마밀치고 …멍들고 망가진 물건들을 보면서 너무 힘들 로웠어요. 아이는 adhd인지도 모르고 자기는 왜 정신의학과에 가야하냐고 결국 놀이치료를 중단하고 코로나로 집에서 아이와 함께 긴장속에 매일 부딪혀야 했어요.

엔트리파워볼 시작은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에서

엔트리파워볼 시작은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바로 접속해보세요

데 아이는 일주일에 한번이던 충동성은 거의 매일로 치달았고 저는 매일밤 울었고 무서웠고 두려웠어요.결국 칼을 꺼내 방으로 들어가는 아이를 보고 안되겠다싶어 녔던 병원을 다시 가게 되었습니다. 그전까지는 아이가 내 삶에 있다는것도 너무 싫고 미웠습니다. 이혼한 전남편의 행동을 닮은것도 너무 꼴보기 싫고 하지만 지금 이가 받은 상처가 너무 컸었고 보듬지 못했던 내 자신이 너무 미안하고 지금까지 버텨준 아이에게 감사할 따름입니다. 제발 약을 처방해 달라고 했고 우울증이 결국 dhd로 인한 결과란 것도 알고 나니 정말 내가 너무 잘못 한 일들을 깨닫게 되었습니다.

아침에 메디10. 리페리돈 0.5 폭세린10 으로 시작했지만 폭력은 멈추지 않았 세린20증량 잠을 못자는 관계로 리페리돈을 저녁에 복용했습니다. 폭력은 계속 되었고 약을 거부하며 던져버려서 경찰서 전화도 했습니다. 죽어버리겠다고 해서 경 는것은 막았지만 강아지를 때리고 던져버리는 행위는 볼수가 없었어요. 다음날 병원가서 콘서타18. 리페리돈 1.폭세린20으로 변경하고 일주일이 지났습니다. 처음3은 과격한 충동은 사라졌지만 짜증이 좀 있었어요. 4일째 아이의 상처받은 마음 보듬고 미안하다고 울며 다독거렸고 아이도 많이 울었어요. 5일이후 아이는 폭력이 어졌고 마음도 편하다고 죽겠다는 말은 하지 않았습니다.

이것만으로도 얼마나 다행이고 좋은지… 이제 희망이 보이니 너무 행복합니다. 앞으로 아이행복하게 해주 습니다. 제가 힘들어서 썼던 글에 관심갖고 댓글 달아주시고 얼마나 많은 힘이 됐던지 앞으로 계속 건강해 질때까지 후기 올리 겠습니다. 긴글 읽어 주셔서 감사드니다. 모두 힘내세요~~~남편한테도 제대로 말 못한 얘기.. 속이 너무 답답하여 털어놓습니다.어제 아빠가 막장요구까지하는데… 어떻게하면 좋을까요ㅠㅠㅠ

엔트리파워볼 시작은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에서

엔트리파워볼 시작은 먹튀폴리스 https://www.etbusports.com/ 여기를 클릭!

끝까지 읽고 얘기해주세요ㅠㅠㅠㅠ주된 문제는 아빠구요,,,저희집이 진짜 가난했어요제가 애기때부터 초등학교5학년까지.. 걍 원룸?에 화장실도 없는 지하방에서 5식구가 살았어요.화장실은 집 밖으로 나가 주택 공동? 화장실 이용, 샤워는 집안에 수돗가처럼 턱 높게 있어서 거기서 설거지, 샤워 다 했고요…현관문이 미닫이였어요… 그 사물함 그는 번호 누르는 작은 자물쇠가 저희 집 현관문의 유일한 보안장치였구요…하튼 가난가난하게 살다가 제가 초5때 주택청약이 되서 작은 아파트로 이사를 갑니다.빚(아파트)을 열심히 갚으려는 엄마와 주식으로 한탕해서 빚갚겠다는 아빠…이 아파트 있고 나서 주식, 정확히 말하면 선물옵션이고요…

더 심해진 것 같아요.그 아트에서 초5때부터 20후반?까지 쭉 살았는데.. (지금 30초중반입니다)그 집 담보로 사채까지 끌어 써가면서 아빠라는 인간이 선물옵션 했습니다.제가 대학생 때 집 정이 매우 심각했었어요, 집이 경매로 날라갈거 라는 그런 말 들리고…진짜 울면서 아빠랑 얘기했어요… 제발 그만하라고.. 나중에 우리집이 마이너스에서 플러스로 아서면,정하고싶으면 그 때 여윳돈으로 하라고,, 왜 이렇게 빚까지 져가면서 하냐, 우리가족의 안위는 중요하지 않느냐,가족이냐 주식이냐 선택해라,,, 등등 … 하튼 알도 안먹혔고요 ㅎㅎㅎㅎ아빠는 나는 이 바닥에서 너무 큰돈을 잃어서 이건 어떻게 밖에서는 해결이 안된대요…그 큰돈은 그 바닥에서 다시 벌 수 밖에 없다며 ㅎㅎ 본인은 가족 먹여살릴라고 하는거라고 합리화하고요.(흔한 도박에 빠진 사람의 말ㅎㅎㅎ)

제가 왜 앞에 가난하게 살았던 시절 얘기를 썼냐면,,, ㅎㅎㅎ 너무 억울서요.아빠가 조상에게 물려받은 산몇개, 논, 밭, 그리고 저희 시골집까지… 다 아빠명의로(큰아들임) 있었대요..ㅎㅎ하튼 본인꺼가 아니다라고 생각했던거 같아요 대손손 물려줘야한다는 생각?그래서 그 땅들 건들지 않고 가난가난하게 살았었는데.. 그렇게 악착같이 쥐고 있던거를 담보로 선물옵션하고.. 결국 그 땅들 홀라당 다 려먹었어용ㅎㅎㅎㅎ차라리 그 돈 써보기라도 했으면 억울하진 않았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