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놀이터

안전놀이터 바로가기

하고 지휘부는 승합차량에 안전놀이터탑승하고 있었으며 UDT 대원들도 예외는 아니었다.”출발준 료했습니다.”-앞으로~가앗!-해군 UDT측 지휘관인 손창식 중령이 통신기로 말하자 김효중 대령의 호이 부대 전체에 떨어졌다. 대형 버스와 승안전놀이터합차량들이 1열 종대로 459미터를 이동하여 주중우의교 입에 다다르니 국경 검문소가 포착되었다. 이유는 모르겠지만 국경 검문소는 잠시 비어 있었기에 아무렇 게 지나쳤다. 주중우의교를 통하여 압록강을 건너기 시작하고 중국 땅에 들어서자 묘한 긴장감이 이들 감았다. 이는 적진에 들어왔다는 증거였다. 버스에 타고있던 병력들이 계급상관없이 술렁거리기 시작다. 분위기에 따라주는듯 단둥시 시가지는 텅 비어있는 유령도시 같았다. 단둥시만 그런지 아

니면은 싱구 일대가 그런지는 모르겠으나 지금은 오로지 고요함 사이에 차량행렬의 엔진소리만이 발버둥치고 었다.랴오닝급 항공모함에 복귀한 인민해방군 해군 항공대 자오항 상교와 파일럿들은 따로 징계나 처은 받지 않았다. 대신 핀잔과 칭찬을 혼란스럽게 섞어가며 들어야 했다. 매우 느린 속도인 2노트로 전하는 북해함대의 사령원인 뤄샤오이 중장은 골때리는 상황에 선두의 쾌정 1지대를 호출했었다. 그러나 정 1지대장 우성타이 상교는 별다른 사건과 움직임은 없다고 했다. 그렇게 시간은 10분 가까이 흐르고 든 침묵을 깨트려버릴 보고가 들려왔다. 가장 남쪽에 위치한 구축함 10지대 소속 지앙카이 2급인 576 칭(大?) 함장의 목소리였다.-방위 1-8-1에서 항공모함전단입니다. 태극기가 계양되어 있습니다!-“맙사! 한국군이 항모를?”소스라치게 놀란 사람은 뤄샤오이 중장

안전놀이터

안전놀이터 먹튀없는곳

많이 아니라 함대 전체 승조원들이었다. 먹었지만 다시 기억을 되살려보니 통일한국 해군은 작년에 1척의 중형 항공모함으로 항모전단을 꾸렸 이다. 원래는 미 해군이 운용하던 와스프급 강습상륙함이던가? 자세히는 기억이 나지 않았지만 미군이 일한국군에게 공여한 것 만큼은 기억이 생생하게 났다. 함대 지휘할때를 기준으로 와스프급에는 F-5B 텔스 전투기 20대와 대잠헬기 6대를 함재기로 탑재할 수 있었다.”함대! 총원 전투배치! 용케도 제주도서 여기까지 왔군!”중국 해군 북해함대 전체에 갑작스런 비상이 선포되었다. 그의 말대로 한국 해군 항전단은 제주해군기지에 주둔하고 있었으며 북해함대가 한국 공군 KF-16 전투기들을 상대하기 직전부 항하여 이곳까지 온 것이다. 현재 중국 해군의 위치는 태안반도 서쪽 136킬로미터 해상, 통일한국 해의 위치는 전라북도 부안군 서쪽 130킬로미터 해상이었다. 대치중인 거리는 북쪽으로 하여 1자로 142로미터였다. 동경은 똑같이 125도이지만 북위는 각각 36도와 35도로 달랐다. 당황해하

며 전투대형은 춘 북해함대는 랴오닝급 항공모함를 제일 후방에 배치하고 2개의 구축함지대로 바리케이드를 구축했. 수함들도 항모와 같은 위치로 빼버리고 쾌정대에게는 긴급복귀명령을 내리고 항모에서는 1개 편대의 양 J-15 섬격기들을 출격시켰다. 그와 동시에 제10 구축함지대와 제1 구축함지대 함정들에서 불기둥 았다. 약 17척의 함정에서 하늘색 무늬의 C-802 함대함미사일들이 하늘로 뛰어오르고 목표로 돌진하 작했다. 중국산 하픈 대함미사일이라고 할수 있는 C-802 대함미사일은 원래 미국산 하픈과 비교했을 게와 사거리도 똑같았다. 사실상 스펙이 거의 똑같은 것이다.”갑자기 왠 날벼락이냐! 제발 명중해라…”중국 인민해방군 해군 구축함 제10지대장 왕젠량 상교는 다칭 전투정보센터에서 침을 삼키며 기도

안전놀이터

안전놀이터 배당률 높은곳

아 도를 하고 있었다. 576함 다칭 함장 원샤오치 중교는 지대장을 못마땅하게 바라보고 있었지만 최대한 중해달라는 속마음은 같았다. 오직 중국 해군 북해함대 소속 군관들과 군사들은 레이더 디스플레이만 시하고 있었으며 전술기호만이 깜빡거리고 있었다. 그와 동시에 한국 해군 항모전단에서도 해성 대함사일을 쏘아 올렸다. 한국 해군 항모전단은 미 해군 와스프급이었던 항모 고구려함, 고구려함 호위전으로 4척의 광개토대왕급 구축함과, 군수지원함, 2척의 장보고급 잠수함이 편제되어 있었다. 이들 중서 군수지원함을 제외하고 잠수함을 포함한 모든 함정들이 대함유도탄을 발사한 것이다. 중국 해군의 람대로 3발의 C-802 미사일들은 요격되지 않고 한국 해군 항모전단을 향해 돌진했지만 곧 생각치도 한 방법으로 요격되었다.”말도 안돼!”왕젠량 상교를 중심으로 인민해반군 해군 장병들이 탄식을 토해며 한반도 본토 방향을 노려보았다. 변산반도의 한 해안가

에 포진한 통일한국군의 금성 3호 지대함미일들이 가세한 것이다. 한국 해군 항모전단에서도 고구려함 갑판에 가만히 있던 수직이착륙기인 F-5B 폭기 1개 편대를 출격시켰고 이를 본 원샤오치 중교가 함대사령원으로부터 연락을 받았다.”사령원 동! 국 해군이 우리쪽으로 북상하고 있습니다. 놈들 기함에서도 점멸 신호도 보내고 있는데 어떡합니까?”-고 있다! 강화도 방향으로 함대 이동. 예상되는 적 항공기 공격에 상시 대비하도록 하고 각 지대는 지장의 통제에 따라라!-동시에 랴오닝급 항모에서 발진한 J-15 섬격기들도 급선회하여 침로를 재설정하니 가까워지던 통일한국 해군으로부터 멀어졌다. 원샤오치 중교는 지대장 왕젠량 상교를 쳐다보고 지장도 고개를 끄덕이더니 짧은 명령을 내렸다. 동시에 북해함대는 강화도 방향으로 철수하되 쾌정대가 로 개척 임무를 맡았다.”지대 전 함정! 침로를 0-2-3도로 설정, 전속으로 빠진다!”통일한국군의 통수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