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먹튀없이 즐기는방법

0%금액은 남편이 했어요.결혼하고 남편사업이 잘 되지 않아서 금전적으론 많이 힘들었지만 전 불만스럽지 않았어요. 남편한테 돈으로 잔소리 한적도 없구요. 이건 남편이 자주 얘기해요. 돈으로 스트레스 안줘서 고맙다는 말 자주 해요.하지만 신혼 초부터 저희 부모님을 안좋아했어요. 친정집 가서 밥 한번 먹고 온 날이면 집에 와서 계속 저희 부모님이 이렇게 말해서 기분 나빴다.. 자기를 사위 대접 안해준다 는 말을 매번해요. 3번 밥 먹고 집에 오면 3번 항상 그렇게 얘기해요.. 그래서 저는 미안하다.. 엄마가 말투가 원래 좀 그럴수도 있다.. 내가 임신한 몸이라 더 그렇게 말씀하실수 있다.. 조금만 이해해달라.. 그러면 자꾸 제가 친정편만 든다하고 화를 내더라구요.. 그리고 지꾸 저희 가족들이 본인을 호구로 본다고 말을 하더라구요..다른사람이 이제 아기가 생기니 돈 열심히 벌어야 한다고 하면 충고이고 저희 부모님이 그렇게 얘기하면 본인은 사위가 아니라 돈버는 기계 취급 받았다고 본인이 호구냐는 식으로 얘기를 자주 했어요. 가전가구 카드로 할부 결재해서 결혼후에도 카드 값으로 갚아 나가는게 다 저의 욕심때문이라고 하고.. 결재 전에 다 의논하고 구매하고 산건데.. 그리고 친정식구들이 여유롭지는 않지만 남편한테 금전적으로 부탁할만큼 부족하지도 않고 바라지도 않아요..저와 저의 친정식구들을 호구라고 부르는거 정말 기분 나빴습니다. 가슴이 아팠습니다.. 남편이 말하길 본인 부모님들은 저를 너무 아껴주신데요.. 근데 주변 며느리들은 애교도 많고 살랑살랑 말도 잘하는데 저는 그러지 못해서 서운하다는 말씀을 하신데요..하지만 친정식구들은 본인한테 잘 못한데요..

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적중하고 제대로 환전받자

자기를 호구로 본데요.. 저희 부모님들 그냥 “우리 딸 고생시키면 안된다- 우리 귀한딸 임신까지해서 데려갔으니 잘해야 한다..” 이 말들이 본인을 사위대접 못받고 호구로 본데요..전 너무나도 자존심이 상했지만 임신한 상태여서 최대한 넘겼습니다..근데 출산하고 한달도 안되었는데 산후우울로 힘들다고 외롭다고 해도 신경 쓰지도 않고 전 산후우울이 심해져서 얘기좀 하자고 했더니 저의 산후 우울은 묻지도 않고 자기 부모님이 제가 다른 며느리들처럼 애교 있게 못한다고 서운해 하신다는 말만 하더라구요.. 저때문에 저희 신혼집도 오기 싫어하신다고.. 저 정말 애교는 아니지만 실수하거나 버릇없게 행동한적 객관적으로 없어요.. 남편도 그건 인정해요. 잘못한건 아니지만 바라는 며느리가 아니다 라는 거죠..트로트 가수 홍진영과 비교까지 당합니다.. 홍진영은 어른들한테 살랑살랑 잘하는데 전 못한다고..스토리를 쭉 얘기 하면서 글이 길어졌네요..결론은 결혼하고 1년도 안되었는데 신혼 초부터 저랑 저희친정부모님들이 본인을 호구로 본다는 얘기를 계속 하고.. 남들보다 애교가 적다고 부모님도 아닌 남편한테 언짢은 소리를 듣고 연얘인과 비교를 당해야 하는건지 모르겠어요..
식당하시는 시댁에서 반찬 좀 얻어오면 그것도 제가 본인 식구들 호구로 본다고 하고.. 결혼전에 의논해서 할부로 구매한 물건들 이제는 다 그게 저의 욕심으로 인해 돈이 나간다고 하고..매번 저의 친정부모님들에게 서운하고..저희 둘 부부 문제라면 어떻게든 극복하려고 하지만 저와 저희 친정부모님들까지 취급을 않좋게 볼수밖게 없어요..저에게 했던 관련된 말들이 하루종일 맴돌고 가슴이 아

나눔로또파워볼

나눔로또파워볼 검증된곳 이용하자

픕니다. 이 남자와 살수없다는 생각만 가득하네요..출산하고 애기 목살에 분유가 흐르면서 생긴 자국을 저보고 애기를 씻기지도 않는다고.. 조금 울렸다고 모성애 없는 엄마 취급하고.. 조금 울어도 괜찮다는 말했다고 저희 친정엄마는 아동학대범처럼 얘기하고..부모님과 연관되어 있으니 저희 둘 관계를 극복하고 싶은 마음이 없ㅇ어요..언능 아기 키우고 이혼하고 싶다는 생각뿐이네요녕하세요^^늘 카페오가며 선배맘님들 후기 챙겨보다가 제가 이렇게 후기를 작성하는 날도 오게되네요. 저는 예정일이 5월 18일이라 남편도 예정일 5일전부터 휴가내고 대기 상태로 언제 아기를 만지모른다는 설렘과 기다림으로 하루하루를 보내다가 예정일이 되어 슬슬 불안하기도해서 원장선생님께 찾아 갔더니 아기는 너무위에 있고, 자궁문도 10프로밖에 열리지않아 40주 넘은 이 상태에선 자분보단 제왕이 산모랑 아가에게 좋다는 말씀을 해주셨어요ㅜㅠ 하지만, 제가 맹장수술도 너무 아파서 한달을 앓아누웠던경험이 있어, 수술만큼은 정말 피하고 싶어 일단은 몇일 더 열심히운동해서 아기 내려올수있게 해보겠다하고 그날로 4일동안 남편과 수시로 운동도 하며 이제 몇일 남지않은 둘만의 시간을 즐기자 하고 있었지요. 그래도 소식이 없는 우리애기ㅠㅠ 엄마아빠 둘이 좋은시간 더 보내 라고 하는건지, 40주 2일째 부터 이슬이 계속 비치는데도 가진통만 있고 진진통의 소식은 없어 결국은 40주 4일째 새벽 분비물이 울컥하고 나오는 느낌도 있었고 이제는 유도분만을 시도 해봐야